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살인에 행복"…전직 암살자 폭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앙포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앙포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암살자로 활동했다고 주장한 에드거 마토바토가 "두테르테는 살인에 행복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마토바토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다바오시 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범죄자들을 죽이기 위한 조직인 '다바오 죽음의 군대(Davao Death Squad·DDS)'에 몸담았다고 주장했다.
 
마토바토는 뉴욕타임스와의 영상 인터뷰를 통해 "두테르테 다바오 시장이 강도, 날치기꾼, 성폭행범 같은 범죄자를 죽이려고 DDS를 조직했다"며 "두테르테가 시장으로 취임한 1988년부터 24년 동안 1000명 이상이 범죄자라는 이유로 살해됐다"고 말했다.
 
그는 "두테르테 시장이 24년간 계속 살해를 지시했다"며 "한 명을 처리할 때마다 6000페소, 미화로 약 120달러(한화 약 13만원)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이들 범죄자는 재판을 받지 않고 처형됐으며 시체는 바다나 강에 버리거나 다른 도시에 버리는 방식으로 처리됐다.
 
마토바토는 "두테르테는 지정한 사디스트(다른 이를 괴롭힐 때 쾌감을 느끼는 사람)라서 사람들을 죽였다"며 "그는 살인에 행복감을 느꼈고 진정으로 사람 죽이는 것을 보고 싶어했다"고 주장했다.
 
작년 6월 두테르테가 취임한 뒤 필리핀에서는 마약 용의자 7000여명이 즉결처형권을 부여받은 경찰이나 자경단에 의해 사살됐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나 국제 인권단체들은 "경찰에 용의자 사살권을 준 것은 법치주의 훼손"이라고 비판했으나 두테르테 대통령은 최근 군대까지도 마약 단속에 투입하기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