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중국으로 수학여행 가려던 초·중·고교 절반이 목적지 바꿨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의 반한감정이 고조되는 가운데 올해 수학여행을 중국으로 가려던 초중고교 중 절반 가량이 이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의 통계를 집계한 결과 올해 중국으로 수학여행을 계획한 학교 87곳 중 44개교가 수학여행지를 다른 곳으로 변경했다고 22일 밝혔다.  중국 수학여행을 계획한 학교는 초등학교 19개교, 중학교 10개교, 고등학교 59개교 총 87개교다. 이같은 내용은 이날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신학기 긴급 안전점검 회의'에서 학교 안전사고 예방 대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발표됐다.
 
교육부는 수학여행 안전대책과 관련해 지난해 12월 각 학교에 '수학여행 등 현장체험학습 운영 매뉴얼'에 따라 특별한 목적을 제외하고는 가급적이면 국외 수학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특히 올해는 사드 배치 문제 등으로 인해 중국 내 반한감정이 고조되는 만큼 중국행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교육부 관계자는 "정부가 공식적으로 학교에 '중국에 가지말라'고 요청할 수는 없다. 외교 문제도 있고 여러 고려사항이 있기 때문"이라며 "다만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수학여행지를 결정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준식 부총리는 "지금과 같이 엄중한 시기일수록 정부의 사고예방과 대처능력은 정부에 대한 신뢰 문제로 직결된다"며 "각 시도 교육청과 대학은 긴장감을 가지고 학생 안전에 한 치의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