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문캠...'놈현·문죄인' 배포한 신연희 강남구청장에 고발장 접수

신연희 강남구 구청장. [사진 중앙포토]

신연희 강남구 구청장. [사진 중앙포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더문캠'이 22일 신연희 강남구청장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신 강남구청장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에 대한 허위사실을 카카오톡을 통해 유포한 데 따른 것이다.
 
위철환 더문캠 법률지원단장은 이날 오후 경찰청 본청 사이버안전국에 신 구청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앞서 신 강남구청장은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라는 글을 유포한 바 있다. 또 '놈현(노무현)·문죄인(문재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단체 카톡방을 통해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강남구청 측은 전날인 21일 해명자료를 내고 신 강남구청장의 해당 메시지 유포과 관련해 "일선 현장을 뛰어다니는 바쁜 구청장으로서 모든 메시지 내용을 읽어 보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라며 "사정이 이렇다 보니 들어오는 카톡 메시지를 미처 읽어 보지도 못하고 받은 그대로 무심코 전달하는 경우도 있다"라고 밝혔다.


강남구청 측은 또 "이번 건도 카톡을 보낸 상대방의 글을 보고 있다는 뜻에서 부지불식간에 전달한 것으로 결코 어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권혁기 더문캠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는 이번 사건이 신 구청장 개인 차원에서 이뤄진 일이 아님을 안다"라며 "올 초부터 문 후보에 대한 온갖 음해와 유언비어가 조직적으로 대량 유포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대선 주자부터 기초단체장에 이르기까지 유언비어와 허위사실 제조 공장이자 유통 책임자 노릇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