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ㆍ중 관계 어려움이 있지만"…중국군 유해 28구 인도

국방부는 22일 6ㆍ25전쟁 때 숨진 중국군 유해 28구를 중국 측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인천공항에서 황인무 국방차관과 쑨샤오청(孫紹聘) 중국 민정부(행정자치부) 부부장(차관급)이 양국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인도식이 열렸다. 이번에 중국으로 돌아가는 유해 28구는 국방부가 지난해 3∼11월 발굴해 유전자(DNA) 검사로 신원을 확인했다.
 
쑨샤오청 민정부 부부장은 “한ㆍ중 양국은 인도주의 원칙에 입각한 우호협력 정신을 바탕으로 중국군 유해송환에 합의했으며, 4년간의 인도식을 통해 총 569구의 중국군 유해를 중국으로 송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대한민국과의 지속적인 우호협력을 바탕으로 중국군 유해송환사업이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황인무 국방차관은 “역사적으로 교전 쌍방 간의 유해송환은 과거의 상흔을 치유하고, 양국 관계를 발전적으로 증진시켜 나가자는 평화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제네바협약에 명시된 인도주의적 정신을 준수하는 차원에서 중국군 유해를 송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황 차관은 “지난 시기 전쟁의 상흔으로 남아 있는 양국의 과거를 치유하고 고향에 있는 유가족들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한 인도주의적 배려이며 신뢰에 대한 증명”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발굴되는 중국군 유해를 지속 송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북핵 및 미사일 문제 해결 과정에서 한ㆍ중 관계의 어려움이 있지만,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중국군 유해송환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조치로 냉각한 한ㆍ중관계에도 불구하고 유해 송환을 결정했다는 뜻이다. 국방부는 6ㆍ25 전사자 발굴 과정에서 나온 중국군 유해 569를 2014년부터 4번에 걸쳐 중국에 송환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