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엘페이, 음파 결제 도입…“바코드 찍을 필요 없어”

22일 롯데슈퍼 잠실점에서 엘페이의 음파 결제 서비스를 테스트하는 모습. [사진 롯데슈퍼]

22일 롯데슈퍼 잠실점에서 엘페이의 음파 결제 서비스를 테스트하는 모습. [사진 롯데슈퍼]

 
롯데그룹의 전자결제 서비스 ‘엘페이(L.pay)’가 국내 최초로 ‘음파(sonic) 인식’ 기술을 탑재한 엘페이 결제기술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삼성페이와 대적할 만한 편의성을 장착하고 결제시장 점유율 늘리기 경쟁에 나서는 것이다.

앱 실행 후 스마트폰 대면 음파 나와 결제
다음달 중 롯데슈퍼부터 시범 운영키로

 
기존의 스마트폰 전자결제는 자기장을 활용한 삼성페이와 바코드를 인식하는 SSG페이(신세계)ㆍH월렛(현대백화점) 등으로 나뉘었다. 삼성페이는 신용카드를 리더기에 긁을 때 나오는 자기장을 발생시키는 특허 기술을 활용,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고 리더기에 대기만 하면 결제가 되는 것이 특징이다. 그 외 대부분의 전자결제는 앱을 실행한 뒤, 바코드를 리더기에 인식시켜야 결제가 가능했다.
 
 
이에 비해 롯데의 엘페이는 음파를 이용해 결제가 가능하다. 엘페이 앱을 실행해 비밀번호를 입력한 뒤, 스마트폰을 포스(전자계산대)에 갖다 대기만 하면 된다. 이때 사람은 듣지 못하는(비 가청) 음파가 발생해 포스에 내장된 마이크나 스피커를 통해 인식되는 방식이다.
 
 
마이크나 스피커가 내장되지 않은 포스라고 하더라도 흔히 ‘동글’이라 불리는 전자서명 기기의 설정을 일부 바꾸면 사용이 가능하다.
 
장경진 롯데멤버스 과장은 “국내에 있는 대부분의 기존 포스 기기에서 사용이 가능하다”면서 “다음 달 중 롯데슈퍼 지점에서부터 시범 운영한 뒤 도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엘페이 음파 결제는 아이폰ㆍ안드로이드 등 운영체제(OS)나 기종에 상관없이 모든 기기에서 앱만 설치하면 사용이 가능하다. 
 
롯데멤버스는 또 다음달 중 앱을 실행하거나 결제를 하기 전 비밀번호를 누르는 인증절차에 지문을 인식하는 기능(FIDO)을 추가할 계획이다.
 
카드 업계에서는 하나카드가 엘페이와 유사한 음파 결제 서비스를 개발해왔으나, 비용 문제로 개발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투스를 활용한 전자결제는 농협 등이 개발하고 있다. 근거리무선통신(NFC)을 기반으로 하는 결제 방식은 삼성페이와 애플페이가 운용하고 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