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음의 백조' B-1B 한반도 다시 찾다

미 공군 전략폭격기 B-1B가 22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 공군 F-15K 2대와 KF-16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공군]

미 공군 전략폭격기 B-1B가 22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 공군 F-15K 2대와 KF-16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공군]



공군은 22일 한반도 상공에서 미 공군 B-1B 랜서 전략폭격기와 한ㆍ미 공군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B-1B는 흰색의 동체가 백조를 연상케 한다고 해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이 붙었다. 지난 15일 B-1B 2대가 한반도에 전개해 정밀타격 훈련을 한지 일주일 만이다.
 
대구와 서산 기지에서 이륙한 공군 F-15K와 KF-16 전투기 편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하는B-1B 전략폭격기 1대와 합류했다. 이번 훈련에서 한ㆍ미 공군은 유사시 B-1B 전략폭격기를 한반도에 전개하는 절차와 연합 편대 비행, 모의 사격 훈련 등을 했다. 이날 모의 사격훈련은 서해 직도 상공에서 진행됐다. 탄두가 없는 훈련용 모의 폭탄(더미)를 떨어뜨렸다. 직도는 전북 군산 앞바다에 있는 무인도다.
 
 
미 공군 전략폭격기 B-1B가 22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 공군 F-15K 2대와 KF-16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공군]

미 공군 전략폭격기 B-1B가 22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 공군 F-15K 2대와 KF-16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공군]

 
이에 앞서 미 B-1B 전략폭격기는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뒤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에서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의 F-15J 전투기와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공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한ㆍ미 전력의 상호운용성과 연합전술능력을 향상시키고, 유사시 신속대응전력의 전개능력을 숙달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B-1B 편대의 한반도 전개 다음날인 16일 “우리에 대한 핵 선제타격을 기어코 실행해보려는 적들의 무모한 군사적 망동이 극히 위험한 단계에 들어섰다”며 비난했다.
 
미국은 B-1B 외에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70)와 핵추진 잠수함 콜럼버스함(SSN-762)을 잇달아 한반도에 보내 북한 핵심 시설 타격 연습을 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