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석 연료 bye" BMW, 전기차 양산체제 구축키로…연료전지차도 2021년 생산

BMW의 전기차 i8 [중앙포토]

BMW의 전기차 i8 [중앙포토]

“최우선 과제는 조속한 시일 내에 자동차의 전기화(electrification)를 실현하는 일이다.”
 
하랄드 크루거 BMW 최고경영자(CEO)가 21일(현지시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솔린·디젤 등 기존의 화석 연료와의 안녕을 선언했다. 크루거는 “전기차는 별도의 소량 생산라인이 아닌 주력 생산 시스템에 편입될 것”이라며 “BMW의 핵심 브랜드와 100% 전기 동력 전달장치가 통합될 것”이라고 밝혔다. BMW의 생산 공정과 라인을 전면 개편하겠다는 뜻이다.


자동차 연료를 화석연료에서 전기로 바꾸면 엔진은 모터로 대체되고 미션·브레이크 등 동력 전달 및 제동 시스템도 모두 바뀌게 된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2025년까지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의 15~25%가 전기모델 및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이 채울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BMW의 전체 판매량 가운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6%에 불과하다.


BMW는 전기차 생산 라인을 증설하기 위해 올해 수익성이 높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판매를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날 간담회에서 준중형 SUV인 X3의 새 모델과 대형 SUV인 X7, 쿠페형 소형 SUV인 X2의 출시 계획을 내놨다. X3, X5 등 BMW의 SUV모델은 동급 세단인 3, 5 시리즈의 프레임에 기반해 만든 차종이라 개발비가 적게 드는 데 비해 판매가가 높아 이익을 많이 남길 수 있다.


BMW는 아울러 차세대 연료로 불리는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2021년부터 생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수소연료전지의 비용을 낮추고 에너지 효율을 높여 2025년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