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바른정당, 상주 재선거에 국민의당과 연대 제안키로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첫 선거 연대를 제안키로 했다. 다음달 12일 열리는 경북 상주ㆍ군위ㆍ의성ㆍ청송 재선거에서다.
 

“4ㆍ12 재ㆍ보궐은 대선 전초선, 연대 가능성 실험”

22일 바른정당 관계자는 “대선의 전초전이자 대선정국의 바로미터가 될 재ㆍ보궐 국면을 중요한 실험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는 내부 의견이 있어 국민의당과의 연대를 타진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로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로고.

이날 현재 상주ㆍ군위ㆍ의성ㆍ청송 지역 재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에선 김영태 전 동아일보 기자, 바른정당에선 김진욱 전 울진경찰서장이 각 당의 공천을 받아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국민의당은 아직 후보를 내지 않았다.
 
대구ㆍ경북(TK)지역은 보수정당의 텃밭이지만 새누리당의 분당 사태로 이번 선거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처음으로 맞붙는다. 또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TK지역에서조차 민주당 지지율이 1위로 올라서면서 보수정당 후보들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김영태 예비후보를 공천하고, 상주 출신 김부겸 의원이 선대본부장으로 나서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선 당초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귀책 사유가 있는 당은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정치도의”라는 말을 뒤집고 후보를 공천키로 했다. 한국당은 21~22일 친박계 핵심인 김재원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박영문 전 KBS미디어 사장으로 후보를 압축하고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때문에 바른정당에선 국민의당과의 선거 연대가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대한 후보를 통해 당선을 위한(한국당을 이기기 위한) 돌파구를 찾고 ▶대선 후보 단일화 연대를 위한 시험무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당 관계자는 “바른정당으로선 창당 후 첫 선거인 만큼 적어도 한국당 후보의 지지율을 넘어서야 하고, 국민의당으로선 ‘호남정당’이라는 지역정당이라는 한계를 넘어서 정치 주목도를 높이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주 등 국회의원 재선거는 이달 23~24일 후보 등록을 받는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