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픈 딸 위해 백화점 돌며 금품 훔친 30대 가장

딸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절도를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딸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부산과 울산, 창원의 대형 백화점 등에서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A(37)씨를 상습절도 혐의로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1일 오후 2시 30분쯤 울산 남구 삼산동의 한 대형마트 가전제품 매장에서 도난방지택을 제거한 뒤 40만원 상당의 진공청소기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부산과 울산, 창원의 대형백화점과 대형 마트 6곳에서 13회에 걸쳐 카메라와 옷, 신발 등 총 42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쳤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훔친 물건들을 다른 곳에 팔지 않고 6살 난 딸 쌍둥이, 3살 난 딸 등 자녀 3명과 아내가 있는 전남 지역의 처가에 가져다줬다.

쌍둥이 중 1명은 척추가 휘어 장기를 압박하는 병을 앓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부산의 한 소규모 무역상에서 일하는 A씨는 최근 들어 월급이 올라 240만원을 받았지만, 식구 생활비와 자녀 수술비를 마련하기 힘들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가족에게 전달할 생활비를 모으기 위해 직장이 있는 부산에 방을 따로 마련하지 않고 중고로 구매한 승용차에서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차에서 잠을 자며 생활한 것을 가족들은 모르고 있다"며 "분명히 죄를 지었지만, A씨가 가족에게 줄 생활비를 계속 벌어야 하는 사정 등을 고려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