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다리는 여친 위해 군대에서 종이학 천마리 접은 연예인

[사진 이석훈 인스타그램]

[사진 이석훈 인스타그램]

SG워너비 이석훈의 달달한 사랑 이야기가 화제다.
 
지난 18일 KBS 2TV '불후의 명곡‘ 윤종신 편에 가수 이석훈이 출연했다.
 
‘사랑의 흑역사’를 주제로 대화를 나누던 중 이석훈이 군복무 시절 여자친구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이석훈은 “군대를 남들보다 늦게 서른쯤에 갔다. 당시 군대를 기다리던 여자친구에게 잘 보이려 어린 전우들 사이에서 종이학 천 마리를 접었다”고 고백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그 여자친구가 지금 내 아내가 되었다”고 밝혀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이석훈은 이날 윤종신의 ‘Annie'를 특유의 감미로운 음색으로 불러 시청자들의 귀를 즐겁게 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