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중 두 번 줄인 중국축구...한중전 앞두고 안전확보 '총력전'

23일 열리는 한국과의 축구 A매치를 앞둔 중국 정부가 경기장 내 안전 보장을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관중수를 대폭 줄이고 공안을 대거 배치해 혹시 모를 불상사에 대비한다.
 

관중 3만명으로 줄여...경기장 안팎에 공안 1만명 배치

중국 당국은 23일 한국과 중국이 맞붙는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을 앞두고 경기 장소인 중국 창사의 허룽스타디움의 입장 관중의 수를 대폭 줄였다. 허룽스타디움은 입석을 포함해 5만5000명을 수용할 수 있지만 중국측은 안전을 고려해 좌석수(4만석) 만큼만 관중을 받기로 했다.
 
이후 중국 공안 당국이 나서서 관중수를 더욱 줄였다. 보안 문제를 우려해 4만석 중 약 80%에 해당하는 3만1000석만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붉은악마를 비롯해 한국 응원단을 위해 마련한 250석 주변을 넓게 비워 혹시 모를 불상사에 대비하려는 의도다. 중국축구협회가 판매한 3만1000개의 좌석은 일찌감치 매진됐다.
   
공안측은 경기 당일 허룽 스타디움 안팎에 1만 명의 병력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키로 했다. 한국 응원석 주변도 공안이 둘러쌀 예정이다.
 
허룽 스타디움 미디어센터 관계자는 "관중석을 비우는 건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결정이다. 중국 프로축구에서도 라이벌전 등 팬들끼리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경기는 관중석을 20% 가량 비운다"고 말했다. 창사=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