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임창정·정려원·이경영, 시국풍자 영화 '게이트' 캐스팅 확정

시국을 풍자하는 코미디 영화 '게이트'(신재호 감독)에 임창정, 정려원, 이경영의 출연이 확정됐다. '게이트'는 비선 실세를 수사하던 촉망받는 엘리트 검사가 교통사고를 당해 기억을 잃고, 후에 유쾌한 복수를 하는 내용. '치외법권'(2015) 등을 연출한 신재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임창정은 기억을 잃은 검사 역을, 정려원은 계약직 생활을 전전하며 어렵게 얻은 직장을 잃고 청년실업자 역을 맡았다. 영화사 측은 "최순실 국정농단 등 대한민국을 뒤흔든 일련의 사건들을 모티브로 한 영화로, 소시민들의 들끓는 투지로 부정부패를 타파하는 내용을 코믹하게 그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4월 말 촬영을 시작하는 '게이트'는 올해 추석 시즌 개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박지윤 인턴기자 park.jiyoo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