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좀 더, 좀 더 아래…아잉 시원~♡' 목욕하는 비행기

787-8 항공기 세척작업을 실시한 대한항공 [대한항공]

787-8 항공기 세척작업을 실시한 대한항공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22일 인천국제공항 정비 격납고 세척장에서 차세대 항공기인 보잉 787-8i 항공기 세척 작업을 실시했다.

대한항공, 22일 보잉 787-8 세척
42리터 물 직분사해 항공기 엔진 세척
스카이 리프트로 동체 세척도


대한항공은 이날 2시간 동안 항공기 엔진과 동체를 세척했다. 엔진 성능을 향상하고 항공기 중량·항력을 감소해 연료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787-8 항공기 세척작업을 실시한 대한항공 [대한항공]

787-8 항공기 세척작업을 실시한 대한항공 [대한항공]

 
물탱크에 연결한 2개의 호스를 이용해 분당 약 42리터의 물을 항공기 엔진으로 직분사했다. 이 과정에서 엔진 압축기 블레이드와 엔진 내부 오염물질을 제거했다. 항공기 엔진 세척은 1회 5분간 3차례 반복됐다.
 
이처럼 엔진 내부를 세척하면 엔진 내부 공기 흐름이 원활해지고, 공기 압축 효율도 좋아진다. 연료 효율성은 0.25% 개선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20t 정도 줄어든다.
 
787-8 항공기 세척작업을 실시한 대한항공 [대한항공]

787-8 항공기 세척작업을 실시한 대한항공 [대한항공]

또 항공기 동체도 세척했다. 리프트카 5대와 물차 2대, 최대 26m 높이의 스카이 리프트 1대를 이용해 15명의 인력이 3시간 가량 동체를 세척했다. 약 20t의 물을 항공기 동체에 뿌리면서 항공기를 세척했다. 세척 작업에 사용한 물은 환경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모두 정화시설에서 배수처리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