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틸리케호, 흰 유니폼 입고 중국전 나선다

축구대표팀이 23일 중국과의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경기에 흰색 원정 유니폼을 입는다. [사진 중앙포토]

축구대표팀이 23일중국과의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경기에 흰색 원정 유니폼을 입는다. [사진 중앙포토]

축구대표팀이 전통의 붉은 유니폼 대신 흰색 유니폼을 입고 중국전 그라운드에 오른다.
 

중국 만원 관중 '붉은 물결'과 맞대결

대한축구협회는 23일 중국 창사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6차전과 관련해 "우리 대표팀이 원정경기용 흰색 유니폼을 입는다. 홈팀 중국이 붉은색을 입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팀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붉은 색을 유니폼의 메인 컬러로 사용한다. 23일 중국전 당일은 중국 선수들과 팬들이 붉은 물결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9일 중국 창사에 도착한 우리 대표팀은 체력훈련과 전술훈련을 병행하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다. 부상자가 없는 데다 숙소, 훈련장 잔디 상태 등 그라운드 안팎의 환경도 좋아 선수들이 만족하고 있다는 게 축구협회 관계자의 전언이다.
 
우리 대표팀은 22일 허룽스타디움에서 공식 기자회견과 그라운드 적응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에는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과 함께 중앙수비수 듀오 장현수(광저우 푸리)와 홍정호(장쑤 쑤닝)가 나선다. 창사=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