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 도심 차량 제한속도 60→50km...사망사고 줄인다

부산 사상구 백양터널 인근. [사진 중앙포토]

부산 사상구 백양터널 인근. [사진 중앙포토]

부산시가 도심을 주행하는 차량의 속도를 기존 시속 60km에서 시속 50km로 낮추기로 했다.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함이다.
 
부산시는 22일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특별대책을 발표하며 제한속도 하향, 안전시설 확충, 화물차량 특별관리 등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부산시는 자동차 전용도로를 제외한 주요 도로의 최고 제한속도를 시속 60km에서 시속 50km로 줄이기로 했다. 시범적으로 영도구에 우선 적용하고, 효과 등을 분석해 확대해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차량의 최고 제한속도 시속 50km 제한은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이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안전속도 5030'과 맥을 같이한다. 왕복 2차선 이상 도로는 시속 50km로, 주거밀집지역 등의 생활도로는 시속 30km로 제한속도를 낮추는 운동이다.
 
특히, 미국을 비롯한 유럽 등에서도 제한속도 시속 50km가 효과를 봤다. 사망 및 중상사고를 25~50%가량 줄인 것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아울러 부산시는 무단횡단 방지용 중앙분리대 230여개를 추가로 설치하고, 터널과 자동차 전용도로에 미끄럼 방지시설과 단속 카메라를 보강하기로 했다.
 
이러한 계획으로 부산시는 올해 안에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124명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부산시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 2015년 178명이었다가 2016년 159명으로 소폭 줄었다. 올해 목표치는 2015년 기준으로 30%가량 떨어진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최근 교통현황 개선율과 교통정책 등에서 최우수 지방자치단체에 선정된 여세를 몰아 교통 최악도시라는 오명을 씻겠다"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