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미사일 발사 실패…“추락했거나 공중폭발한 듯”

북한이 22일 발사한 미사일은 정상적으로 솟구치지 않고 공중에서 폭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발사대를 벗어나는 순간 곧바로 추락했을 가능성도 있다.
 
미사일이 발사돼 지상에서 일정한 높이까지 오르면 우리 해군의 이지스함의 레이더로 탐지할 수 있다. 그러나 이날 이지스함에는 아무 것도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사일 종류는 발사에 실패한 점으로 미뤄 지난달 12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북극성 2형’이나 중거리 무수단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이들 미사일의 발사 성공 경험이 적어 기술 수준도 아직 낮을 가능성이 크다.
  
북한군이 지난 6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서 스커드 ER 미사일 4발을 발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북한군이 지난 6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서 스커드 ER 미사일 4발을 발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한미 군이 진행 중인 키리졸브·독수리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지휘소훈련(CPX)인 키리졸브는 오는 24일 끝나고 실기동훈련(FTX)인 독수리는 다음달 말 종료된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지난 17일 한국을 방문해 군사적 수단을 포함한 다양한 방식으로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일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반발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다음달 15일 김일성 생일 105주년과 25일 군 창건 85주년을 앞두고 대형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편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금지된 것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말했다.
 
윤 대표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