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식입장] 신하균·김고은 "2월에 결별…좋은 선후배로 남기로"

배우 신하균과 김고은

배우 신하균과 김고은

공개 열애 중이던 배우 신하균(43)과 김고은(26)이 지난 2월에 결별했다.


신하균과 김고은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2일 "신하균과 김고은이 바쁜 스케줄로 인해 지난 2월말 결별했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어 "좋은 선후배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17살 차이인 신하균과 김고은은 지난해 8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은 스킨스쿠버라는 취미를 함께 하며 친분을 쌓았고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하균은 영화 '7호실', '악녀' 주연을 맡았으며 김고은은 tvN 드라마 '도깨비'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