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에서 스타벅스가 활개치지 못하는 이유

스타벅스,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스타벅스,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대구는 '스타벅스'보다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을 찾기가 쉽다.
 
'커피의 도시'로 유명한 대구엔 약 3500개(2015년 기준)의 커피 전문점 매장이 있다. 270가구당 한 개꼴로 있다는 소리다.
 
이는 서울과 비슷한 수준이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커피 축제를 여는 강원도(277가구)보다도 높은 수치다.
 
특히 대구는 대형 프랜차이즈보다 토종 브랜드가 강세를 보이는 국내 대도시 중 유일한 곳이다.
 
2015년 12월 기준으로 대구의 점포 수 상위 업체를 살펴보면 유명 프렌차이즈 업체 수는 엔제리너스 72개, 스타벅스 40개, 카페베네 38개 등이다.
 
이에 반해 토종 브랜드의 경우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120개, 다빈치 61개, 바리스타B 33개, 핸즈커피 33개, 커피명가 25개 등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점포 수 1위 토종 브랜드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의 규모는 대형 커피 프랜차이즈 1,2위의 총 점포 수 수준에 이른다.
 
이처럼 대구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토종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유일하게 지역 토종 브랜드의 경쟁력이 대형 프랜차이즈와 동등하거나 그 이상이다.
 
전문가들은 그 이유를 대구 커피 문화 발달 과정에서 찾았다. 그들은 "대구의 커피 문화가 유명 브랜드보다 더 빨랐다"고 입 모아 말한다.
 
실제로 대구의 커피 문화는 서울보다 빨랐다. 스타벅스 한국 1호점(이대점)이 1999년 문을 연 것에 반해, 대구 토종 브랜드 커피명가는 1990년 1호점을 이미 오픈했다.
커피명가

커피명가

 
스타벅스 등 대형 프렌차이즈가 대구에 뿌리 내리기 전에 토종 브랜드가 이미 도심과 대학가 등 요충지를 선점해 인지도를 높였다.
 
대구는 자연스럽게 커피 문화가 발달했고 토종 브랜드 매장의 커피 질과 가격이 대형 프렌차이즈에 견줘 뒤지지 않았다.
 
한 전문가는 "대구의 커피 문화 발달 속도가 빨라 스스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었다"며 "몇몇 업체는 아프리카 지역의 농장과 계약해 원두를 직접 수입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현재 '커피의 도시' 대구를 상징하는 '앞산 카페 거리'에는 많은 커피 전문점이 모여 있으며 관광 명소로 유명하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