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년 만에 살아난 비운의 아이스크림…추억 소환 식품 속속 등장

반짝 인기를 누렸지만 강렬한 기억을 남긴 제품들이 추억과 함께 돌아오고 있다.
 

재출시 요청에 '토마토마' 12년 만 재출시
식품업계, 소비자 요구에 귀기울이는 추세
'모디슈머' 레시피가 제품 출시 이어지기도

지난 2005년, 출시된 지 20일 만에 30억 원어치가 팔렸지만 1년 만에 사라진 ‘비운의 아이스크림’이 있었다. 해태제과의 ‘토마토마’다. 얼음 알갱이와 토마토를 섞은 아이스크림인데 당시에는 토마토가 주원료로 들어간 아이스크림이 없었다. 출시 3개월 만에 누적 매출 170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다음 해 자취를 감췄다. 공장에서 주력 제품의 주문량도 맞추기 어려울 정도로 당시에는 아이스크림 시장이 호황이었다. 해태제과 내에서 토마토마는 생산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리면서 생산량이 줄었고 결국 생산이 중단됐다.
 
지난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하루 만에 조회 수 약 9만 건에 이르며 화제를 모은 글이 있었다. 제목은 “왜 이 맛을 알려줘 놓고 생산을 중단하나요. 애초에 이 맛을 모르게 하던가”였다. 토마토마에 대한 내용이었다. 글이 올라오기 전부터 가끔 업체에 재출시를 요청하는 전화가 오기도 했다.
  
재출시된 해태제과 아이스크림 '토마토마' [사진 해태제과]

재출시된 해태제과 아이스크림 '토마토마' [사진 해태제과]

이에 해태제과는 22일 토마토마를 12년 만에 다시 출시한다고 밝혔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온라인 청원 등 소비자들이 꾸준히 재출시를 요청해 제품을 되살려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오리온에서도 2003년 시장 조사 차원에서 ‘포카칩 알싸한 김맛’을 잠깐 출시했다. 김맛 과자는 사라졌지만, 온라인을 중심으로 재출시 요청이 꾸준히 이어졌다. 지난해 오리온은 ‘포카칩 구운김맛’을 시장에 내놨다. 출시 6주 만에 누적 판매량 200만 개를 돌파했다.
 
식품업계에 미치는 소비자의 ‘입김’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업체들은 온라인이나 방송을 통해 소개된 인기 레시피에서 힌트를 얻어 정식 제품을 내놓기도 한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모디슈머’ 레시피를 활용한 냉동밥 ‘고향만두밥’을 해태제과와 함께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모디슈머는 수정하다(modify)와 소비자(consume)의 합성어로 기존 제품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재창조하는 소비자를 말한다. 고향만두밥은 볶음밥 위에 만두를 올려 두 제품을 한꺼번에 먹을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한 방송에서 두 가지를 함께 먹는 레시피가 소개돼 인기를 끌자 제품으로 내놨다.
 
세븐일레븐이 출시한 '고향만두밥' [사진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출시한 '고향만두밥' [사진 세븐일레븐]

 
앞서 농심은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열풍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볶음너구리’를 출시했다. 너구리를 짜파게티와 함께 비벼먹는 레시피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이후 모디슈머를 중심으로 신구리(신라면+너구리), 사천짜파구리(사천짜파게티+너구리) 등 매콤한 조합의 레시피가 꾸준히 쏟아졌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