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선이 코 앞인데" 국민의당, 호남 경선 초비상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국민의당의 제19대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첫 경선인 광주·전남·제주 경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으나 중복 투표와 투표소 부족, 젊은층의 무관심 우려 등으로 뒤숭숭한 분위기다.



경선룰과 방식을 둘러싼 줄다리기 내홍으로 흥행 실패를 우려하는 목소리까지 나오면서 당 차원에서 경선 흥행과 성공 경선에 당력을 쏟아붓고 있다.



국민의당은 오는 25일 광주·전남·제주 경선을 시작으로 전국 7개 권역을 돌며 현장투표을 진행할 예정이다.



광주에서는 각 구별로 거점투표소가 설치된다. ▲김대중컨벤션센터 ▲동구청 지하 1층 민방위훈련장 ▲남구 장애인종합복지관 다목적강당 ▲북구청 3층 대회의실 ▲광산구 목련초교 등 5곳이다.



전남은 여수 2곳, 나머지 21개 시·군별로 한 곳씩 모두 23곳에 설치된다. 국민의당은 1인1표 무기명 투표로 신분증만 있다면 전국 어느 투표소에서도 투표할 수 있다.



7번의 현장투표로 1∼3위를 정한 뒤 4월3일부터 4일 오후 1시까지 무작위 진행될 전국 여론조사 결과를 합산해 최종후보를 확정할 예정이다. 반영 비율은 현장투표 80%, 여론조사 20%다.



그러나 경선을 놓고 벌써부터 당내에서부터 우려감이 제기되고 있다.



우선, 더불어민주당과 달리 국민의당은 사전선거인단 모집이 이뤄지지 않아 경선 선거인단 명부가 없다보니 중복투표 가능성이 당직자들의 최대 고민거리다.



한 당직자는 "신분증만 제시한 채 투표가 이뤄지다보니 맘만 먹고 3-4곳에서 중복투표를 한 뒤 자신의 SNS에 인증샷을 올릴 경우 멘붕에 빠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1인당 등록번호와 정보공개동의서 쓰고 신원 확인 후 신청서 제출하고 전산작업 후 중복 체크까지 2-3분씩은 넉넉히 걸릴텐데 투표시간 9시간동안 과연 몇명이 실제 투표를 할 수 있겠느냐"고 우려스런 반응을 보였다.



젊은 층의 투표율도 걱정거리다.



야외 나들이객이 많은 봄철 주말에 투표가 실시되는 데다 젊은층을 흡수할 수 있는 모바일 투표가 대선 주자들간 공방 끝에 결국 무산됐고 20-30대 젊은층이 자가용이 많지 않다는 점에서 투표참여율이 크게 떨지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한 핵심당원은 "젊은층이 경선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흥행 실패로까지 이어질 수 있고,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비판으로부터도 자유롭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상황이 뒤숭숭한데도 후보간 갈등으로 중앙당 경선룰과 일정, 방법 등이 뒤늦게 확정되면서 경선선거인단 관리를 위한 전산업체가 이달에야 비로소 결정돼 당직자들이 초비상이다. 홍보도 늦어져 경선일과 심지어 투표장소를 모르는 시민들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광주시당 관계자는 "경선 시뮬레이션과 관리매뉴얼 전파를 위해 모든 당직자가 상경한 상태"라며 "일정이 전반적으로 늦어지면서 경선 홍보나 관리, 조직 가동에 애로사항이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의 기반인 텃밭에서 첫 경선이 이뤄지는 만큼 차질없이 성공 경선이 이뤄지도록 선거관리위원회와 협의해 투표소 물품 확보와 경선인단 전산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