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의 지지율 조롱한 터미네이터



슈워제네거, 트럼프 대통령 비판 동영상 올려
TV쇼 ‘어프렌티스’ 진행 자존심 싸움으로 ‘앙숙’

아놀드 슈워제네거 전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을 조롱했다. 두 사람이 ‘앙숙’인 건 이미 잘 알려진 사실.
슈워제네거는 이날 자신의 SNS(www.instagram.com/schwarzenegger/)에 40초 분량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도널드, 지지율이 방금 들어왔는데 푹 가라앉았네. 이제 30%대라고?”라며 비꼬았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역대 최저치인 37%에 그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자신이 진행을 맡았던 NBC 리얼리티 TV쇼 ‘어프렌티스’ 시즌 15의 낮은 시청률을 대놓고 조롱했던 트럼프 대통령에게 같은 방식으로 되돌려 준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04년부터 2015년까지 ‘어프렌티스’ 시즌 1∼14를 진행하면서 ‘넌 해고야(You are fired)’란 말을 유행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슈워제네거의 진행으로 지난 1월 2일 첫 전파를 탄 어프렌티스 15의 첫 시청률이 낮게 나오자 곧바로 트위터에서 “시청률 머신인 DJT(도널드 존 트럼프)와 비교하면 슈워제네거는 침몰했거나 회복 불능일 정도로 파괴됐다”고 비난했다.
 
슈워제네거는 이날 동영상에서 국방비를 대폭 증액한 트럼프 대통령의 첫 국정 예산안도 비판했다. 슈워제네거는 “아이들의 방과 후 프로그램과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식사 배달서비스를 없애고 뭘 기대하는 것이냐? 이런 것은 당신이 말하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드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