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소미 얼굴에 일어난 뜻밖의 대참사? '동생과 꽁냥꽁냥'

[사진 에블린 인스타그램]

[사진 에블린 인스타그램]

걸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전소미가 동생 에블린과 사이좋게 화장을 하며 노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18일 전소미 동생 에블린 인스타그램에는 언니 전소미에게 직접 화장을 해주는 에블린의 모습이 올라왔다.
 
에블린은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전소미 얼굴에 화장을 시작했지만, 결과는 반전이었다.
[사진 에블린 인스타그램]

[사진 에블린 인스타그램]

[사진 에블린 인스타그램]

[사진 에블린 인스타그램]

[사진 에블린 인스타그램]

[사진 에블린 인스타그램]

 
에블린은 "처음에는 가볍게 시작했는데 왜 마지막은 저런 얼굴이 아하하하"라고 말하며 전소미 얼굴에 잔뜩 낙서 비슷한 화장을 했다. 두 사람은 마지막에 공개된 사진에서 우스꽝스런 표정을 선보이며 '비글미'(발랄하며 짓궂은 장난을 자주 치는 사람이 갖고 있는 아름다움. 견종 중 하나인 비글(beagle과 한자 아름다울 미(美)를 합쳐 만든 신조어)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를 본 팬들은 "둘 다 너무 귀엽다" "사랑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전소미는 아이오아이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 2'에 출연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