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공중화장실에 안면 인식기 설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중국이 화장실 휴지도둑과 전쟁을 선포했다.
 
20일(현지시각) 영국 BBC 방송은 “중국 베이징시가 톈탄공원 공중화장실에 휴지 절도를 방지하기 위해 안면인식 프로그램을 시범 도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계에 설치된 카메라 렌즈에 얼굴을 인식하면 1인당 60~70cm의 휴지가 제공되며 안경과 모자 등 얼굴을 가리는 소품은 모두 벗어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용자가 휴지를 다시 사용하기 위해서는 9분을 더 기다려야 한다.
 
기계 1대당 가격은 720달러, 우리 돈으로 약 80만 원이며 톈탄 공원안에는 현재까지 총 6대의 안면 인식 기계가 시범 운영 중이다.
 
이 기계는 지난 10년 동안 인근 주민들은 휴지 도둑 때문에 고충을 겪어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마련한 방법이다.  
 
공원 관계자는 “설사에 시달리거나 휴지가 절실하게 필요한 이용자는 직원에게 직접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면 인식 기계를 시범 운영해보고 향후 모든 공중화장실에 기계를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