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이름을 어떻게…" 유재석에게 불편한 일부 네티즌?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방송인 유재석(44)이 아내 나경은(35) 전 아나운서를 언급한 것을 두고 일부 네티즌이 불편한 심경을 나타내 논란이 일고 있다.
21~22일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글이 등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올라온 글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 구글 검색 결과 캡처]

21~22일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글이 등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올라온 글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 구글 검색 결과 캡처]

최근 클리앙, 네이트 판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재석 여혐 논란' '유재석 의문의 여혐'이라고 된 게시글이 일제히 올라왔다.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이는 1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PC방을 처음 찾아간 유재석이 "경은이랑도 한 번 와야겠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문제 삼은 일부 네티즌의 글을 캡처한 것이다.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한 네티즌은 자신의 트위터에 "유재석이 무한도전에서 PC방 좋아졌다면서 '경은이도 좋아하겠다' '경은이랑 같이 와야겠다'고 했는데 아내 이름을 개 부르듯 부른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며 "어떻게 생각이 그렇게 흐르냐"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누구 엄마'라고 부르지 않고 이름을 부르는 모습에서 놀랐는데 어떻게 이것이 개 부르듯이 부른다는 것이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즉 이들의 트윗은 '익명의 누군가가 유재석이 아내를 언급하며 성을 붙이지 않고 이름을 붙였다는 것에 반감을 나타냈다'는 것을 전제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게시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다수 부정적인 태도였다.
 
한 네티즌은 "외국에서는 부부지간에 서로 이름을 부르는데 그럼 그 사람들 전부 나쁜 사람들이냐"고 일침을 가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누구 엄마'라 부르지 않는 모습에서 다정함이 느껴져 좋았는데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할 수 있냐"고 놀라워했다.
당시 유재석의 발언은 '사랑꾼' '애정' 등의 제목으로 기사화됐다. [사진 네이버 검색 결과 캡처]

당시 유재석의 발언은 '사랑꾼' '애정' 등의 제목으로 기사화됐다. [사진 네이버 검색 결과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유재석은 방송에서 다정하게 나경은을 언급했다. '이렇게 좋은 곳에 와보니 아내 생각이 난다'는 의미였다.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문물을 접한 사랑꾼 유재석'이라는 제목으로 사진도 나돌았다. 이를 본 네티즌은 "난 왜 경은이가 아니지" "스윗(달콤)하다"며 나경은을 부러워했다. 그래서 이러한 그의 모습을 두고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는 것에 많은 네티즌이 "도가 지나친 프로 불편러(사소한 일에도 예민하게 반응하는 사람을 이르는 말)가 등판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추천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