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朴 구속은 민주당 경선서 내가 승리해야 가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박 전 대통령의 구속여부는 민주당 경선결과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22일 자신의 SNS에 같은 당 대선후보인 문재인ㆍ안희정 후보 중 한 명이 최종 대선 후보가 됐을 시 “촛불혁명이 또다시 미완의 혁명이 될 수도 있다”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문ㆍ안 후보를 두고 “박 전 대통령 구속 주장 한 번도 안 하고, 아니 구속주장 반대하고 명예로운 퇴진을 말하고, 사면 불가약속 거부했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도 “영장 청구 여부와 박 전 대통령의 운명은 민주당 경선 결과에 달려있다”며 거듭 주장했다.
 
그는 “문 후보와 안 후보는 한 번도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이야기한 적 없다. 심지어 문 후보는 ‘명예로운 퇴진’을 이야기했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지 않았느냐”며 “최근에 제가 두 분에게 대통령이 되더라도 사면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자고 제안했더니 두 분은 살짝 거절하더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중앙포토]

이어 “결국 야권, 민주당이 집권할 가능성이 사실 높은 상황인데, 검찰 입장에서는 정치적인 고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구속 자체가 부담스러울 뿐만 아니라, 야권의 유력 후보들이 구속 이야기를 하지도 않고 사면하지 말자는 주장에 말도 하지 않는데, 구속영장을 청구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그러면서 “검찰이 영장청구 여부를 미리 고민한 게 아니라, 미리 영장청구를 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 같다. 고민한 흔적이 없지 않느냐”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영장 청구를 안 할 거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소 정도야 하지 않겠느냐. 전두환도 그렇게 기소됐다가 재판받고 잠깐 살고, 사면되어서 나와 떵떵거리고 살고 있다”며 “불행하게도 (박 전 대통령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