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검찰 엄정한 잣대로 박 전 대통령 사법처리를 결정해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조사와 관련해 “검찰은 오직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잣대로 사법처리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중앙포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중앙포토]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정치권의 정치적, 정무적 판단에 절대로 휘둘려서는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헌정사상 처음으로 파면당한 전직 대통령으로부터 그 어떤 사과와 반성의 말 한마디도 없었다”며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13건이나 되는 범죄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을 고려하면 실망스럽고 유감스러운 태도”라고 전했다.
 
이어 “국민의 걱정과 안타까움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로지 혐의를 부인하고 구속만 면해보려고 하는 생각이라면 더 실망스러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검찰의 수사방식 역시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 하나둘이 아니었다. 이미 청와대와 자택 압수수색을 스스로 포기했고 6만 쪽에 이르는 특검 자료를 단 며칠 만에 검토했는지도 모르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녹화를 사실상 알아서 생략하고 특별 휴게실 마련 등 이례적인 황제 조사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도 질타했다.
 
그는 “검찰이 최종적으로 어떻게 사법처리할지 온 국민이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일각에서는 구속 여부를 두고 정치적 유불리 따지는 목소리도 있다. 역풍이니 보수층 결집이니 자의적 판단은 국민을 모욕하는 것이다”며 “검찰은 정치권의 정치적, 정무적 판단에 절대로 휘둘려서는 안 된다. 오직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잣대로 사법처리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