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朴, 최장 조사 기록…밤새 화법 번역하느라 늦었을 것”

정의당 심상정 후보. [출처 JTBC]

정의당 심상정 후보. [출처 JTBC]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역대 최장 검찰 조사시간을 기록한 데에 대해 “세간에서 화제가 된 박 전 대통령의 화법과 관계된 것”이라며 특유의 화법 때문에 오래 걸렸다고 추측했다.


심 후보는 22일 오전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어제 자정 직전에 조사는 다 끝났다“며 조서 검토가 밤새 이어진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의 말이 글로 그대로 법정에 나가면 곤란할 것”이라며 “그러니까 일종의 번역 작업이 밤새 이뤄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화법을 말씀하시는 것이냐. ‘그게…’ ‘그…’, 이런 것을 말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심 후보는 “한 문장으로 주어와 술어가 잘 연결돼야 하니까”라고 답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짧은 말을 남기고 검찰 청사 안으로 들어간 것과 관련해선 “원래 예정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박 전 대통령이 국민들이 원하는 마지막 한 마디를 끝내 하지 않았다. 그 한 마디는 ‘잘못했다’는 얘기인데, 아마 일말의 기대를 갖고 박 전 대통령의 입을 쳐다봤던 국민 입장에선 이제 더 이상 그런 기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대해선 “그것을 왜 정치적으로 판단하느냐”고 되물은 뒤 “국민정서법에 따라서 가중처벌을 하자는 말이 아니다”고 했다. 심 후보는 “국민들은 법과 원칙에 따르면 당연히 자연인 상태로 돌아간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구속감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며 “검찰에서 오로지 법에 따라 수사하고 원칙에 따라서 처벌하면 되고, 그 이상ㆍ이하를 고려하는 것 자체가 법치국가에서 가당치 않은 일“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