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깜빡이도 안 켜고 사과도 안해?" 보복 운전의 최후

  
지난 16일 오후 4시 10분, 회사원 한모(36)씨는 차를 몰고 지하철 2호선 신촌역 앞을 지나고 있었다. 한씨의 SUV 차량은 2차로에서 이대입구역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었다. 그때, 인도에 접한 3차로에서 손님을 태운 공모(64)씨의 택시가 한씨의 차 앞으로 끼어들었다. '깜빡이(방향지시등)'도 켜지 않고 무리하게 끼어든 택시에 한씨는 이성을 잃었다.
 
보복 운전이 시작됐다. 한씨는 1km를 쫓아가며 창문을 내려 택시를 향해 욕을 하고, 택시 앞에서 급제동하기를 반복했다. 그렇게 쫓아가다 급기야 택시 앞에서 차를 세워버렸다. 한씨는 씩씩대며 차에서 내려 공씨가 탄 택시 운전석으로 다가왔다. 화를 누르지 못한 한씨는 운전석 창문으로 손을 넣어 공씨의 머리채를 잡고 폭행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한씨를 특수협박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로를 바꾼 택시기사에 대해서도 벌점 10점과 벌금 3만원에 해당하는 통고처분을 내렸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