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혼남녀 10명 중 7명 "청첩장 받아도 결혼식 참석 안해"

미혼남녀 10명 중 7명은 청첩장을 받아도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2월 7일부터 2월 21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438명(남 230명, 여 208명)을 대상으로 '결혼식 참석 및 초대'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적정 축의금 액수는 '5만원 이상~7만원 미만(58%)'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3만원 이상~5만원 미만(25%), 7만 원 이상~10만원 미만(6%), 10만원 이상~13만원 미만(5%), 15만원 이상~20만원 미만(4%)이 뒤를 이었다.
 
또 미혼남녀 10명 중 7명은 청첩장을 받아도 결혼식에 꼭 참석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26%는 '결혼식 청첩장을 받으면 모두 참석한다'고 답했지만, 74%는 '그렇지 않다'고 답변했다.
 
미혼남녀 63%는 청첩장에 부담을 느꼈다. 이 중 ‘약간 그렇다’는 58%, ‘매우 그렇다’는 5%로 나타났다. 청첩장을 받아도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은 37%였다.
 
결혼식 참석 여부는 대부분(78%) ‘친밀도’에 따라 결정했다. 축의금 액수도 ‘친밀도(79%)’를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았다. 다음으로 ‘주변 사람들이 내는 액수에 따라서(12%)’, ‘경제적 상황(4%)’, 당사자에게 받았던 액수에 따라서 (4%)’가 뒤를 이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