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청원ㆍ최경환 등 친박계, 박 전 대통령 檢 출두 때 배웅 안 간 이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21시간 밤샘 조사를 마친 22일 오전 삼성동 자택 앞에서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왼쪽부터), 서청원 의원 부인 이선화 씨, 윤상현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을 마중 나와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21시간 밤샘 조사를 마친 22일 오전 삼성동 자택 앞에서 자유한국당최경환 의원(왼쪽부터), 서청원 의원 부인 이선화 씨, 윤상현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을 마중 나와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검찰 출두 당시 서울 삼성동 자택 앞에는 자유한국당 친박계 의원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윤상현, 檢 출두ㆍ자택 귀가 지켜
최경환ㆍ서청원 부인, 귀가 땐 마중
홍문종 “명예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해”
김진태 “대선후보라 겨를이 없다”


전날까지만 해도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을 비롯한 친박 의원들은 배웅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한다. 결국 가지 않기로 정했고 윤상현 의원만 자택 인근으로 와서 박 전 대통령의 차량을 멀찌감치 지켜봤다고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왔을 때 친박 의원 8명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한 친박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할 때는 친박 의원들이 삼성동 자택에 나가지 않기로 지난 20일 내부적으로 결정했다”면서 “변호인들이 박 전 대통령을 수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22일 오전 삼성동 자택 앞에서 자유한국당 최경환ㆍ윤상현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을 마중 나와있다. [뉴시스]

22일 오전 삼성동 자택 앞에서 자유한국당 최경환ㆍ윤상현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을 마중 나와있다. [뉴시스]

친박 의원들은 박 전 대통령을 배웅하러 나갈 경우 친박계가 검찰을 압박한다는 인상을 줘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고 한다. 


김진태 의원은 자택을 방문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마음으로 응원해 드리지만, 대선후보인데 직접 가서 할 겨를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홍문종 의원은 “이제는 박 전 대통령이 훗날 역사의 평가로 명예를 회복하도록 도와야 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친박계도 정치 세력화로 비칠 행동을 하는 등 박 전 대통령에게 부담을 줘선 안 된다”고 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22일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소사를 마치고 자택으로 돌아왔을 때에는 최경환ㆍ윤상현 의원과 서청원 의원의 부인이 마중 나와 인사를 건넸다. 최경환 등 측근 의원은 과거 모셨던 대통령에 대한 인간적 도리 차원에서 자리를 지킨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최ㆍ윤 의원은 서 의원의 부인 이 여사와 함께 자책으로 귀가한 박 전 대통령을 만나 “얼마나 힘드시냐”며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물었다. 그러자 박 전 대통령은 피곤한 기색으로 이들에게 “아휴, 어떻게 나오셨어요”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고 윤 의원이 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21시간 밤샘조사를 마친 후 삼성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21시간 밤샘조사를 마친 후 삼성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