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학년 파인애플” 여대생 과일 빗댄 게시물 논란

[사진 울산대학교 대나무숲]

[사진 울산대학교 대나무숲]

울산시의 한 식당 화장실에 붙었던 것으로 알려진 여자 대학생을 ‘과일’에 비유한 게시물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9일 울산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울산대학교 학우분들은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한 대학생의 물음과 함께 한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게시자에 따르면 공개된 사진은 울산 한 가게 화장실에 붙어 있던 글을 촬영한 것이다.
 
해당 사진에는 여대생을 학년마다 다른 과일에 비교하고 있다. 나름대로 이유도 설명한다.
 
먼저 1학년은 ‘벗기기 어렵지만, 새콤달콤 부드럽다’는 이유로 ‘파인애플’, 2학년은 ‘벗기기 쉽고 부드럽다’며 ‘바나나’, 3학년은 ‘무난하게 구하기 쉽고 맛도 좋다’며 ‘사과’, 마지막으로 4학년은 ‘아직도 자신이 과일인 줄 안다’며 ‘토마토’에 빗대 표현했다.
 
게시자는 “저는 ‘여대생’인 입장에서 굉장히 불쾌하다”며 “장난은 상대방도 재미있어야 하는 게 아니냐. 학우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냐”고 말했다.
 
이에 해당 글에 댓글을 단 페이스북 이용자 대다수도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여성을 과일에 빗대 성적 대상화·비하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는 지적이다.
논란이 커지자 결국 해당 가게 주인의 사장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이가 20일 자필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인터넷 유머 게시판 등에서 보고 생각 없이 만들었다”며 “무조건 저의 불찰이고 게시물은 바로 폐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머로써 받아들인 저의 잘못된 생각에 깊이 반성하며 사죄드린다. 어떤 말씀을 드려도 화가 가라앉지 않으실 줄로 안다. 변명이나 핑계를 대지는 않겠다. 무조건 저의 불찰이고 저의 잘못된 인식으로 일어난 일”이라며 “매장 화장실에 게시된 게시물은 모두 치웠으며 폐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성분 및 여학생 여러분 다시 한번 사과말씀 드리겠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앞으로는 이런 어리석은 행동이나 인식을 갖지 않도록 하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m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