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애하자" "같이살자" 공원 노인 노리는 '꽃뱀'들

홀로 사는 노인에게 접근해 돈을 뜯은 뒤 달아나는 일명 '꽃뱀'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6일 청주시 상당구 중앙공원에서 윤모(38·여)씨가 혼자 벤치에 앉아 있었던 A(62)씨에게 다가갔다.
 
윤씨는 A씨에게 15만원에 성매매를 하자고 유혹했다. A씨의 집으로 가 성매매 대금 15만원을 받은 윤씨는 담배를 사러 다녀오겠다고 말한 뒤 그대로 달아났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지난 18일 다른 범행을 위해 중앙공원을 배회하던 윤씨를 붙잡았다.
 
지난달에는 노인에게 "같이 살자"며 접근한 뒤 돈을 빌려 잠적한 5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김모(51·여)씨는 지난해 6월 청주의 상당구 중앙공원에서 혼자 사는 노인 B(63)씨에게 '같이 살자'며 접근했다.
 
돈을 챙긴 김씨는 일주일 만에 B씨의 집을 나간 뒤 잠적했다. 김씨는 이런 수법으로 60대 남성 2명을 속여 3100만원을 챙겼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지난달 김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