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3번째 시범경기 4이닝 무실점

류현진(30·LA 다저스)이 '괴물투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다. 세 번째 시범경기에서는 4이닝 무실점으로 더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2

류현진2



류현진은 22일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4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
1회 초에는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처리했다. 2회 초 첫 상대는 NC에서 뛰던 테임즈였다. 류현진은 테임즈를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남은 두 타자에게도 안타를 허용하지 않았다.


3회 초에는 선두타자 스쿠터 제넷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다음 타자 매니 피냐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맷 가자의 희생번트에 2사 2루가 됐으나 조너선 비야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이닝을 마무리했다. 4회 초도 삼자범퇴로 끝냈다. 


타석에서도 발군이었다. 4회 말 2사 1, 3루에서 적시타를 날려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5일 간격으로 시범경기에 등판하고 있는 류현는 3경기에서 9닝 동안 단 1점만 허용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