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시판 생리대 10여종서 휘발성 화합물질 모두 검출"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국내에서 판매량이 높은 생리대 10여종 일부에서 벤젠·스타이렌 등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한국일보가 22일 보도했다. 조사를 한 생리대 10여종에서는 휘발성 화합물질이 모두 방출됐다.
 
매체에 따르면 21일 여성환경연대가 주최한 '여성건강을 위한 안전한 월경 용품 토론회'에서 김만구 녹색미래 공동대표 겸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김 교수 연구팀은 국내에 시판 중인 일회용 중형 생리대 5종·팬티 라이너 5종·다회용 면 생리대 1종 등 총 11개 제품이 체온(36.5℃)과 같은 환경인 20L 체임버(밀폐 공간)에서 어떤 화학물질을 방출하는지 실험했다.
 
그 결과 약 200종의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이 방출됐다. 이중 인체에 유해한 물질은 22종, 피부 자극과 유해성이 확인된 물질은 8종이었다.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은 중형생리대에서는 평균 4185ng(나노그램), 팬티 라이너에서는 평균 7468ng이 검출됐다. 발암물질인 벤젠이나 스타이렌이 검출된 제품도 있었다. 특히 스타이렌은 조사를 한 생리대 11개 제품 모두에서 검출됐다.
 
김 교수는 "생리대를 착용했을 때 피부와 가까이 닿는 만큼 더 진한 농도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며 여성들이 생리대를 사용하는 환경을 고려할 경우 문제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10개의 생리대를 각각 착용했을 때 공기 중에 노출되는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의 농도는 2만4670~24만7520㎍/㎥로 측정됐다. 이는 다중이용시설 실내 관리 총휘발성유기화합물 기준(500㎍/㎥ 이하)과 비교했을 때 수십 배 이상 높은 수치다. 다만 면 생리대는 구매 즉시 바로 사용하면 총휘발성유기화합물 농도가 가장 많이 방출됐지만, 물세탁할 경우 72%, 삶았을 경우 99% 방출물질이 줄어들었다.
 
주최 측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여성 한 명이 약 40년 동안 1만개 이상의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한다는 점, 생리대 속 유해물질이 여성의 몸에 흡수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안전한 생리대는 여성건강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생리대 유해물질에 관한 논의를 공론화 시킬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