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다래, 추성훈과 ‘어깨 배틀’승자는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광저우 아시안 게임 수영 금메달리스트 정다래가 어깨로 '라디오스타' 제패에 도전한다. 정다래는 '어깨 너비'로 함께 출연한 남자 게스트들을 주눅 들게 만든 데 이어 '어깨깡패' 추성훈과 '어깨 배틀'까지 벌였다.
 
22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이 의리, 대단해~’ 특집으로 추성훈-황광희-이지혜-정다래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다래가 회심의 개인기를 공개했다. 그의 개인기는 바로 드넓은 어깨 자랑. 정다래는 대회에 나가면 어깨가 좁은 편이라며 수영선수의 전매특허인 역삼각형 어깨를 과시했고, 즉석에서 추성훈과 어깨 배틀에 나선 그는 어깨 너비를 측정한 뒤 “조금 줄었네요~”라며 여유까지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다래와 추성훈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 MC들은 정다래의 어깨 너비를 측정하며 놀란 표정을 짓는 반면, 추성훈의 어깨를 측정하며 모두가 웃음을 터트리고 있어 두 사람의 승부에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정다래는 계속해서 4MC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추성훈도 능가하는 자신의 ‘주량’을 밝히며 ‘라이징 주당’에 등극했다. 이 밖에도 황광희가 ‘정다래를 옆에 두고도 몰라봤다’며 관련 사연을 폭로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