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하마을 사자바위서 50대 여성 투신해 숨져

봉하마을 사자바위에서 내려다 본 전경. [중앙포토]

봉하마을 사자바위에서 내려다 본 전경. [중앙포토]

봉화마을 사자바위 정상에서 한 여성이 2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관할 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5시30분쯤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화산 사자바위에서 황모(58ㆍ여)씨가 투신했다.


이곳을 찾은 등산객 2명은 이날 바위 쪽에 위태롭게 서있던 황씨가 갑자기 보이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과 119구급대는 바위 아래에서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황씨를 발견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신고자 김모(41)씨는 “사자바위 펜스 주변에 사람이 있었는데 보이지 않는다. 바위 아래로 떨어진 것 같다”며 112상황실에 신고했다.


황씨는 지난 20일 충북 청주에서 렌트카를 타고 혼자 봉하마을을 찾았다가 갑자기 쓰러져 아들이 데리러 왔으나 다음날 렌트카를 갖고 가기 위해 또다시 봉하마을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황씨가 채무 문제로 괴로워했다는 유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자바위는 봉화산(140m)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으며 봉하마을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바위 주변에는 나무로 만든 낮은 안전 펜스가 설치돼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