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식 직함 없는 이방카, 백악관에 사무실

이방카

이방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36)가 백악관에 입성한다고 미국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2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의 아내 멜라니아 대신 아버지를 뒷받침하며 ‘ 실질적인 퍼스트레이디’로 불리고 있다. 지난 17일 트럼프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정상회담에서도 적극적인 역할을 했다. 일각에선 백악관에 사무실을 갖게 된 일이 외려 늦은 것처럼 보인다고 할 정도다.
 

트럼프에게 다양한 정책 조언할 듯
개인사업하며 사실상 백악관 일 논란

재미있는 것은 공식 직함도 없고 월급도 받지 않는다는 점이다. 폴리티코는 “모든 일을 다 하지만 직함은 없는 이 ‘강력한 큰딸’은 그간 아버지에게 조언해 왔던 여성 정책 등을 넘어 더 다양한 분야에서 힘을 보태게 될 것”이라 전했다. 이미 선임 고문으로 백악관에 입성한 남편 재러드 쿠슈너(36)와 함께 트럼프를 물심양면으로 도울 것으로 보인다. 이방카의 사무실은 대통령 집무실 등이 있는 백악관 웨스트윙 2층에 마련된다. ‘이방카 라인’이라 불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부보좌관 디나 파월의 옆방이다.
 
하지만 윤리 문제 논란도 일고 있다. 이방카가 그의 패션·보석 관련 사업 또한 계속 유지할 것이기 때문이다. 폴리티코는 “대통령 자녀에게 백악관 사무실을 내준 일은 전례 없는 일로 잠재적인 이해 상충 문제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공식 직함이 없는 그에게 백악관 직원들의 윤리 규정을 적용할 수 있을지도 명확치 않다. 이방카도 이를 의식한 듯 성명을 내고 “다른 직원들이 따르는 모든 원칙에 맞춰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