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령에 21년만의 대규모 택지개발사업

충남 보령에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보령시는 21일 “명천지구에 2018년 말까지 4727세대의 주택을 분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명천지구(57만6216㎡)는 택지지구로 지정된 1996년 이후 21년 만에 개발된다. 이곳에 건설되는 주택은 공동 주택이 4573세대, 단독주택이 154세대이다. 또 명천지구에는 보령해양경비안전서와 동사무소, 쇼핑센터 등이 들어선다. 또 초등학교와 사설 유치원도 건립된다. 보령지역은 원산도에 2020년까지 대명리조트가 들어서는 등 관광사업도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내년까지 명천지구 4727가구 분양

명천지구 공동 주택은 금성백조주택이 가장 먼저 공급에 나섰다. 금성백조주택은 최근 명천지구 3블록에 아파트 480가구 분양에 들어갔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6층 규모의 10개 동(전용면적 66~84㎡)이다. 입주는 2019년 5월 예정이다.
 
명천지구에는 또 공공실버주택(실버주택) 100세대가 들어선다. 실버주택은 정부 예산 126억 원으로 짓는다. 소규모 공연장, 물리치료실 등을 갖췄다. 입주 자격은 65세 이상 저소득층이며, 국가유공자와 독거노인에게 우선 분양한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