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4시간 조사 뒤 자정 넘어 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은 멈칫거리다 포토라인을 표시한 노란 삼각형 위에 섰다. 순간 카메라 플래시 빛이 쉴 새 없이 얼굴에서 반사됐다. 숨을 고른 그는 입을 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 앞에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고 짧게 말한 뒤 곧바로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사진 김성룡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 앞에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고 짧게 말한 뒤 곧바로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사진 김성룡 기자]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29자 발언에 8초가 걸렸다. 몇몇 기자가 큰 소리로 질문을 던졌다. 대답은 없었다. 전날 변호인이 예고한 ‘준비한 메시지’는 두 문장이 전부였다.

박 전 대통령 “국민께 송구”
어젯밤 11시40분 조사 종료
피의자 조서 검토, 서명날인
김수남 총장 오늘 보고받아
영장청구 여부 조만간 결정

 
지난해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지난달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에 불응한 뒤 선 자리였다.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서 최후진술도 포기했던 그는 자연인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2차 대국민담화(지난해 11월 4일)에서 검찰 조사를 받겠다고 밝힌 지 137일 만이었다. 삼성동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까지 8분이 걸렸다.
관련기사
 
박 전 대통령은 짙은 남색 코트 차림이었다.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나올 때, 올해 설 명절을 앞두고 국립현충원에서 성묘할 때 입었던 옷이다. 정치권에서는 ‘전투 모드’를 상징한다는 말이 나왔다. 박 전 대통령은 결연한 의지를 보이려 할 때 주로 짙은 색 옷을 입었다.
 
그는 노태우·전두환·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검찰 조사를 받은 네 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검 중수부 소환 이후 7년11개월 만의 일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청 1층 로비에서 귀빈용이 아닌 일반인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10층으로 올라갔다. 조사실에는 200개 이상의 질문을 준비한 검사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뇌물수수·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그는 조사실 옆 휴게실에서 식사를 해결하면서 질문 세례를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은 오후 11시40분까지 약 14시간(휴식·식사 시간 포함) 동안 피의자 신문을 받았다. 그는 신문조서 검토와 서명날인을 마치고 자정 이후에 귀가했다. 김수남 검찰총장은 22일 수사팀 보고를 받고 금명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한다. 
 
글=윤호진·송승환 기자 yoongoon@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