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변호인단 "檢, 특검과 다르게 객관적·중립적"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21일 진행된 검찰 조사에 대해 "진실이 드러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입장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손범규 변호사는 22일 새벽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진실이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하는 것을 보았다"며 "악의적 오보, 감정 섞인 기사, 선동적 과장 등이 물러갔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애쓰신 검사님들과 검찰가족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손 변호사는 이날 또 취재진과의 전화에선 "계속 대기하며 조사 과정을 지켜봤다"며 "검사가 감정에 휩싸여 조사하지 않는 것이 기분 좋아 감상평을 기자들에게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특검과 다르게 정치적이지 않고 객관적이고 중립적으로 보려고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다. 한편 손 변호사는 이날 검찰 조사과정에 입회하지 않았다. 조사 과정에는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가 입회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