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아들 채용의혹 제기, 가짜 뉴스로 단속?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선 문재인 후보 아들의 한국고용정보원 채용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문재인 아들’이란 단어가 주요 포털 사이트의 검색어 상위에 올라오고 있다.
 

문 후보 아들 고용정보원 채용 논란
선관위가 잘못된 정보 단속 나서자
일부 매체 “모든 의혹 제기 단속” 보도
선관위 “틀린 표현만 잡을 것” 밝혀

문 후보 아들 준용씨는 2006년 12월 고용정보원에 5급 일반직 신입 직원으로 채용됐다. 10년이 더 지나서 논란이 제기된 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가짜 뉴스(fake news)’ 단속 방침 때문이었다. 선관위는 대선을 앞두고 유권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지난 18일 문씨와 관련한 뉴스에 대한 단속 방침을 밝혔다.
 
이미 2012년 대선에서도 쟁점이 됐던 문제였지만 최근 문 후보가 유력한 대선후보가 되자 인터넷상에서 이 문제를 다시 제기하는 사람이 늘면서 선관위가 개입했다.
 
선관위는 문씨 관련 글을 게시하면서 ‘공무원’이나 ‘1명 지원 1명 합격’이란 표현을 쓰면 가짜 뉴스로 분류해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한 방송사는 ‘단독 채용’이라는 보도를 했다가 선관위로부터 지적을 받고 해당 기사를 내렸다.
 
선관위는 그 이유로 ▶고용정보원 직원은 공공기관 직원이지 공무원이 아니기 때문에 ‘5급 공무원’이란 표현이 틀렸고 ▶고용정보원 외부에서 2명이 지원해 2명이 합격했기 때문에 ‘1명이 지원해 1명이 합격했다’는 표현은 틀렸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문 후보 지지자 및 일부 인터넷 매체에서 선관위가 문씨와 관련한 모든 의혹 제기를 가짜 뉴스로 분류하고 있는 것처럼 글을 올렸다. 선관위가 문씨와 관련한 모든 의혹 제기를 가짜 뉴스로 단속하는 것일까.
 
한마디로 사실이 아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2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틀린 표현을 쓴 것에 대해 단속하겠다는 것이지 문씨와 관련한 의혹 제기 모두를 단속하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선관위의 가짜 뉴스 단속 방침 이후 문씨와 관련한 논란은 오히려 커졌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후보 아들이 공공기관에 반칙을 통해 입사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자기소개서에 12줄만 쓰고 공공기관 취업이 어떻게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문씨가) 채용될 당시 고용정보원장이었던 권모씨는 문 후보가 청와대 민정수석 당시 노동비서관으로 일했던 사람”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이 하는 가짜 뉴스는 당연히 걸러져야 하지만 몇 년간 유력 대선후보 아들을 두고 제기되는 이런 의혹은 반드시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 측 권혁기 부대변인은 “문씨가 응모한 직군이 일반직이라고 채용 공고는 나갔지만 실제 업무는 영상 전문가를 뽑는 것이었다”며 “자소서 12줄 같은 것이 중요한 게 아니었고, 영상 전문가로서 자질과 재능이 중요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10년 노동부 특별감사 자료와 최근 강병원 의원이 노동부에 질의해서 받은 자료에도 노동부가 ‘특혜 채용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