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전 대통령 자택 지키는 경호원, 실탄 장전된 권총 화장실서 분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 인근에서 청와대 경호원이 실탄이 들어 있는 총을 잃어버린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황당한 총기 분실사고는 지난 16일 발생했다. 
 

인근 건물 화장실에 두고 나와
동네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전달
청와대 “맞교대 근무 피로 쌓여 실수”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에서 근무하던 청와대 경호실 소속 경호원 중 한 명은 집에서 80m 떨어진 인근 건물 화장실을 이용했다. 그는 화장실을 이용하면서 글록 권총이 든 가죽 총집을 풀어 놓았다가 권총 챙기는 것을 잊은 채 자리를 떴다. 전직 대통령예우법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의 자택 경호는 청와대 경호실 소속 경호원 20여 명이 맡고 있다. 글록 권총 탄창에는 실탄 발포가 가능하게 장전된 상태였다.
 
총을 잃어버린 대통령 경호실은 시민의 도움을 받아 총을 회수했다. 이날 오후 2시쯤 분실사고가 발생한 화장실에 들어간 삼성동 주민 A씨가 경호원의 권총을 발견했다. A씨는 곧바로 이 건물 1층에서 영업 중이던 식당에 들어가 식사를 하고 있던 경찰관에게 권총을 전달했다. 경찰은 청와대 경호실에 총을 돌려줬다.
 
당시 자택 주변에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시위대 100여 명이 집회를 하고 있었다. 시위대는 경찰과 취재진을 향해 “박 대통령은 우리가 직접 지키겠다. 경찰이고 언론이고 하나도 못 믿겠다”고 외치는 등 격앙된 분위기였다. 자택 인근 서울 삼릉초등학교 학생들의 하교시간이기도 했다. 청와대 경호실 측은 경찰에서 “최근 24시간 맞교대 근무로 피로가 누적돼 실수가 벌어졌지만 즉각 상황을 파악하고 곧바로 회수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관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