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산의학상 수상자에 김진수 단장, 한덕종 교수

김진수(左), 한덕종(右)

김진수(左), 한덕종(右)

제10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김진수(52) 기초과학연구원 유전체교정연구단장(기초의학 부문)과 한덕종(67) 서울아산병원 일반외과 교수(임상의학 부문)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21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렸다. 수상자에겐 각 3억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유전자가위' 개발한 김진수 단장은 기초의학 수상
국내 최다 신장 이식한 한덕종 교수는 임상의학 수상
시상식 21일 서울서 열려...수상자 상금은 각 3억원

김 단장은 유전자 교정 기술의 핵심인 ‘3세대 유전자가위’를 개발하고 그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신장·췌장 이식 권위자인 한 교수는 지난해까지 국내 최다인 4631건의 신장이식에 성공하는 등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시했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이 수여하는 아산의학상은 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위한 상으로 2007년 제정됐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