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항공 국내선, 내달 18일부터 5% 인상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다음달 18일부터 국내선 항공 운임을 평균 5% 인상한다. 아시아나항공은 21일 “지난 5년 동안 운임을 동결했지만 국내선 영업 환경 악화로 부득이하게 운임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국내 주요 공항에서 제주를 오가는 노선이 인상 대상이다. 평일 8만2000원, 성수기 10만7000원인 서울~제주 노선은 각각 8만6000원과 11만3000원으로 가격이 뛴다. 광주·청주·대구·여수·부산·진주에서 제주를 오가는 항공권 운임도 2000~5000원 가격이 오른다.
(온)진에어 진마켓 파격 세일

(온)진에어 진마켓 파격 세일

 
국내 항공업계는 지난 1월부터 줄줄이 국내선 가격을 올리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가 1월 23일 김포·청주·부산-제주 노선 운임을 5% 인상했다. 이어 2월 24일부로 티웨이항공이 국내선 전 노선의 운임을 5~11%가량 올렸다.
 
티웨이

티웨이

또 오는 26일에는 이스타항공이 김포·청주~제주 노선에서 최대 10.6%, 27일에는 에어부산이 부산·김포·대구~제주, 부산~김포 노선에서 최대 6.7%의 운임을 인상할 예정이다. 
 
30일에는 국내 최대 LCC인 제주항공도 김포·부산·청주·대구~제주 노선 운임을 최대 11% 상향 조정한다. 이로써 국내선을 운항하지 않는 에어서울과 대한항공을 제외한 6개 국적기가 국내선 운임을 상향 조정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