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서 억대 보이스피싱' 중국인 2명 검거

 제주도에서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을 통해 할머니들로부터 억대의 돈을 가로챈 중국인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21일 보이스피싱으로 거액의 돈을 챙긴 혐의(사기)로 중국인 장모(29)와 조모(21) 등 2명을 체포했다.
 
 장 등은 지난 20일 수사기관을 사칭해 A씨(73·여·서귀포시)에게 전화를 걸어 “누군가 귀하의 우체국 계좌에 있는 돈을 인출하려 하니 돈을 찾아서 세탁기 속에 보관하라”고 속인 후 A씨 집에 침입해 현금 3000만원을 훔친 혐의다. 
 장 등은 또 다른 피해자인 B씨(76·여·서귀포시)도 같은 방법으로 속여 냉장고 안에 보관 중이던 현금 7000만원을 훔쳤다.
 장 등은 서울로 달아나기 위해 이날 오후 5시13분쯤 제주공항 3층 대합실을 찾았다가 공항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장 등을 용의자로 특정한 뒤 검거에 나섰다.
 
 제주경찰청과 금융감독원 제주지원은 전화금융사기 피해가 잇따르자 긴급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경보를 발령했다. 경찰은 장 등 2명 외에 공범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