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도서 중국인 관광객 빠지자 내국인 관광객 늘어

제주 섭지코지 유채꽃

제주 섭지코지 유채꽃

 
제주도에서 중국인 단체관광객 감소했지만 내국인 관광객이 늘어나 제주노선 저비용항공사 항공좌석이 90%대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용지 확보 직후  지난 1~13일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43만2746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2만2092명에 비해 2.5% 늘었다. 내국인은 37만2317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33만1997명과 비교해서 12.1% 늘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32.9%(2만9666명 감소) 줄었다.
 
 제주노선 항공좌석 탑승률도 성수기 수준으로 올라섰다. 진에어 제주∼김포 노선 탑승률은 평균 95%로 전년 80% 수준보다 15% 포인트 많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