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유럽 여성은 항상 섹시” 이탈리아 예능프로그램, 성차별 논란 끝에 퇴출

[사진 RAI 캡처]

[사진 RAI 캡처]

 
“동유럽 여성들은 출산을 해도 완벽한 몸매로 돌아온다. 남편의 외도에 더 관대하다. 징징거리지 않고 집안 일도 잘한다.”
 
 이탈리아의 한 유명 예능프로그램이 ‘왜 이탈리아 남성들이 왜 동유럽 출신 여자 친구를 선호하는가’를 주제로 토론을 벌이다가 이같은 주장을 했다가 성차별과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여 폐지됐다.
 
 이탈리아 RAI 1방송 예능 프로그램인 ‘파를리아모네 사바토’는 지난 18일 ‘그들은 남편 도둑인가, 아니면 완벽한 부인인가’라는 자막을 곁들여 남성을 끌어들이는 동유럽 여성들의 매력에 대해 토론했다.
 
 방송 진행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동유럽 출신 여성을 아내로 둔 유명한 사례들을 나열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동유럽 슬로베니아 출신이다.
 
 이 방송은 동유럽 여성들을 선택하는 이유를 ‘항상 섹시하다’ ‘펑퍼짐한 바지를 입지 않는다’ ‘남편의 외도를 용서한다’ ‘완벽한 주부로 어릴 때부터 집안일을 배운다’ ‘출산 후 조각 몸매를 회복한다’ ‘징징대지 않는다’ 등으로 요약해 화면에 보여주기도 했다.
 
 방송이 나가자 이탈리아 정치인까지 가세하면서 비판했다. 로라 볼드리니 의회 대변인은 “여성을 온화하고 순종하고 복종해야 하는 가축처럼 보고 있다”며 “프로그램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날을 세웠다.
 
 이같은 비난에 RAI 방송의 모니카 마지오니 회장은 20일 “이번 방송은 정신 나간 실수로 용인할 수 없다. 개인적으로는 여성으로서 나 자신도 모욕감을 느낀다. 회사 차원에서는 이런 프로그램이 어떻게 만들어질 수 있었는지 조사할 것”이라며 사과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