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1시간 반 저녁식사 후 조사 재개…미르·K스포츠재단 조사 계속되나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가 21일 진행중인 가운데 이날 오후 5시 35분 저녁식사를 위해 일시 중단됐던 조사가 오후 7시 10분 재개됐다. 여전히 한웅재 형사8부장이 조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대한 조사가 계속되는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중앙포토]

 
한 부장검사는 그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출연금의 강제모금 의혹을 수사한 인물로, 이날 오전 신문부터 줄곧 박 전 대통령을 조사중이다. 현재까지 조사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진술거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단답식 답변이 많았지만 "특별히 진술을 거부한 것은 아직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 부장검사의 조사가 계속 진행되고, 아직까지 이원석 특수1부장은 조사에 나서지 않은 만큼 이날 조사는 늦은 밤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 부장검사는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을 수사한 인물로, 특별수사본부에서는 SK ·롯데 등 대기업 뇌물 의혹 전담 부서를 지휘하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