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정환 9단 '월드바둑챔피언십'에서 선승

박정환 9단과 이야마 유타 9단의 대국 장면

박정환 9단과 이야마 유타 9단의 대국 장면

 최초의 인간과 기계의 풀리그전인 ‘월드바둑챔피언십’에서 박정환 9단이 1승을 거뒀다. ‘월드바둑챔피언십’은 박정환·이야마 유타·미위팅 9단이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딥젠고(DeepZenGo)’와 1대 1로 대결을 벌이는 대회다.
 박정환 9단의 첫 상대는 일본의 랭킹 1위 이야마 유타 9단이었다. 박 9단은 21일 일본 오사카 일본기원 관서 총본부에서 열린 대회 1차전에서 이야마 유타 9단에게 20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대국이 끝난 뒤 박 9단은 “초반부터 내용이 좋지 않았고 상변 처리도 좋지 않아 어려운 바둑이었다”며 “일단 1승을 거둔 만큼 컨디션 관리를 잘해서 내일 딥젠고의 바둑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유일한 AI 선수인 ‘딥젠고’는 중국 랭킹 2위 미위팅 9단에게 283수 만에 백 불계패를 당했다. 딥젠고는 종반까지 미위팅 9단과 미세한 승부를 펼쳤으나 끝내기에서 연달아 이해할 수 없는 수를 두며 허점을 노출했다. ‘딥젠고’를 개발한 가토 히데키는 “딥젠고가 원래 중국 룰로 개발됐는데, 일본 룰로 대국하다 보니 계가를 하는 과정에서 시스템상 혼란이 있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보완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22일에는 박정환 9단이 ‘딥젠고’와 한판 승부를 벌인다. 이야마 유타와 미위팅 9단의 대국도 동시에 열린다. 23일에는 이야마 유타 9단이 ‘딥젠고’를 상대하고, 박정환 9단과 미위팅 9단이 바둑을 둔다. 대회 우승 상금은 3000만엔(약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000만엔(약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이며 초읽기는 1분 5회씩이 주어진다. 오사카=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