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미국이 원하는 어떤 전쟁도 기꺼이 대응"

북한이 "전략적 인내 정책은 끝났다"며 강경한 대북정책을 시사한 미국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외무성은 20일 조선중앙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미국이 원하는 그 어떤 전쟁에도 기꺼이 대응해줄 의지도, 능력도 다 가지고 있다"며 "미국의 기업가 출신 당국자들이 우리를 놀래워보려고 생각했다면 그런 것이 우리에게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 국무장관 틸러슨이 일본, 남조선, 중국을 행각하면서 지난 20년간 미국이 북조선의 비핵화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모두 실패했고, 오바마의 '전략적 인내' 정책은 끝났다고 자인하면서 북조선이 미국과 동맹국을 위협할 경우 군사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느니 뭐니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또 "오바마가 백악관을 떠나는 날까지 입이 닳도록 외워온 제재타령을 이제는 틸러슨이 그대로 받아외우고 있다"며 "문제는 오바마도 틸러슨도 왜 우리가 핵무장으로 나가지 않으면 안 됐는지, 우리가 왜 핵무력 강화에로 줄기차게 나가는지 그 근원을 모르는 데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세계는 이번에 조선이 대출력발동기지상분출시험에서 이룩한 거대한 승리가 어떤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가를 곧 보게 될 것"이라며 추가 도발 가능성도 내비쳤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